logo

title_image_sub

생각의 차이..


어떤 관광객이 나이아가라 폭포의 장관에 감탄사를 연발하며

구경하다가 목이 말라 폭포의 물을 떠서 맛있게 마셨습니다. 

“아, 물맛 좋네!”하고 걸어 나오던 그는 

폭포 옆에 ‘포이즌’(POISON)이라고 쓰여 있는 팻말을 보았습니다. 
자신도 모르게 독 성분이 든 물을 마신 것입니다. 

아니나 다를까 배가 아파 오기 시작했습니다. 
창자가 녹아 내리는 것 같은 아픔을 느꼈습니다. 
동료들과 함께 급히 병원에 달려가서 자초지종을 이야기하고 살려달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상황을 전해들은 의사는 껄걸 웃으면서 
“포이즌은 영어로는 ‘독’이지만 프랑스어로는 ‘낚시금시’란 말입니다. 
별 이상이 없을 테니 돌아가셔도 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의사의 이 말 한 마디에 그렇게 아프던 배가 아무렇지도 않게 됐습니다. 

이와 같이 내가 알고 있는 어떤 상식이나 믿음은 

우리의 마음 뿐만 아니라 몸까지도 다스리고 지배합니다. 

덥다고 짜증을 부리면 몸도 마음도 상합니다. 
가족 중 한 사람이 신경질을 부리면 나머지 가족들까지 신경질을 부리게 되고 

부정적 바이러스는 모든 가족에게 번져서 기분을 망치게 됩니다. 

행복은 우리의 마음먹기에 달렸습니다. 
어떤 상황이나 조건 때문에 행복하고 불행한 것이 아닙니다. 

나의 마음가짐이 행복과 불행을 결정합니다. 

나폴레옹은 유럽을 제패한 황제였지만 "내 생애 행복한 날은 6일 밖에 없었다"고 고백했고, 

헬렌 켈러는 "내 생애 행복하지 않은 날은 단 하루도 없었다"는 고백을 남겼습니다. 

마음먹기에 따라 행복과 불행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anonymous

2014.10.14 13:20:36

원효대사와 해골물 이야기와 일맥상통하네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광고/홍보성 글 삭제합니다. 2017-09-01 35723  
86 불륜커플 2014-11-29 24163  
85 위대한 가문 file 2014-11-29 7431  
84 독일 최연소 동양계 부통령 2014-11-27 7240  
83 지금은 누구와도 사귈 수 없어 file 2014-11-25 7204  
82 Black Friday 굿 딜 공유해보는건 어떨까요? [1] 2014-11-25 7011  
81 j 2014-11-23 6527  
80 무시무시한 펭귄들의 싸움 2014-11-22 7534 2
79 히치하이킹의 위험성 2014-11-17 6660 1
78 출첵 해볼까요? [3] 2014-11-14 6676  
77 운동 같이 하실 분 안계세용...??? 2014-11-13 6295  
76 이벤트 당첨되신 분들 축하드려요!! [1] 2014-11-12 6742 1
75 매진 임박 ^!^ 2014-11-11 23144  
74 그 꽃 2014-11-09 6146  
73 ♪ 가을남자 ♪ 이분 좋아하시는 분들 보세요 file [1] 2014-11-04 6652  
72 춥다 추워 [2] 2014-11-03 6894  
71 월간 윤종신 2014-11-03 6721  
70 Center for Asian Studies에서 조선조 대장편소설에 나타난 색(色)과 덕(德)의 양상이라는 주제로 특별강연회를 개최합니다. file 2014-11-02 6735  
69 (Colloquium 안내) 조선조 대장편소설에 나타난 색(色)과 덕(德)의 양상 file 2014-11-02 6945 1
68 샤워커튼 빠는 거였나요? [3] 2014-11-02 7807  
67 썸머타임 끝났네요! [1] 2014-11-02 7068 1

XE Login